일상다반사2015. 2. 23. 09:43

"자~ 아빠를 싫어하는만큼만 등 때리세요~~"

 

긴 명절 연휴가 어떻게 지나갔는지도 모를정도로 바쁜 날들이었다.

신제품 작업 준비로 눈코뜰새없이 바뻤다.

 

덕분에 차례 음식준비는 돕지도 못해 동생네 가족과

아내가 고생이 많았다.

 

아내도 힘든 명절이었지만 나 역시도 그에 못지않게 피곤하기만 하다.

 

바쁜대로 어느정도 일 마무리를 하고 나니

황금같은 명절 휴가는 이미 끝....

 

아이들과의 여행 약속도 무산 되었고,

영화관이라도 찾아 영화 한편 보자는 약속도 공염불이 되었다.

아쉬워하는 아이들에게 미안할뿐이다.

 

늦은 저녁식사를 마치고 차 한잔 마시던중에

며칠간 바삐 움직였던 탓인지 허리도 아프고 등이 뻐근하길래

아이들에게 "아빠~ 안마해줄 사람?"

안마라도 받고 싶어 한마디 했지만 아이들은 모르쇠로 일관.

 

아빠 일이 바쁜건 알겠지만 그렇다고 약속도 하나 지키지않은 아빠가 밉대나?

 

그래서 말을 바꿔 "아빠~ 싫은만큼씩만 아빠 등 때려~ 맘놓고~~"

 

 

아~~ 그런데 이것들이~~

 

딸 아이가  먼저 시작하는데...

이건 안마가 아니라 거의 구타 수준..

 

조막만한 손이라지만 어찌나 매운지 등줄기가 저려올정도.

그래도 견딜만하다.

 

시원해지는 허리와 등...

지쳐가는 딸아이에 이어 아들의 차례.

 

"넌~ 아빠 죽을수도 있으니까.. "

"아빠를 사랑하는만큼의 힘으로 조절 잘해라~"

"고3이 되는 아들놈은 제대로 안마해주겠지~" 라는 생각은 오산.

 

사진--인터넷.

 

'아빠~ 나는 아빠를 무지 사랑하거든요~"

퍽~ 읔~

 

"잠깐~ 너 아빠 정말 사랑하는거 맞냐?"

"그럼~ 나는 아빠 무지 사랑해~"

 

그러고는 두번째 등을 내리치는데 이건 안마가 아니라 마음먹고 내리치는 구타.

아들의 주먹을 피해 요리 저리 피하는 아빠 모습을 보며 두 아이는 웃기 바쁘다.

 

이젠 믿을건 아내뿐.

 

아내 앞으로 가서 등을 들이밀고 애정표현좀 해 달라고 했더니

"나도 당신 정말로 많이 사랑해~" 하며 한대 내리치는데....

 

견정혈인 급소를 제대로 맞았다.

난 그 한방으로 ko가 되었고

아빠의 몸개그를 바라보는 가족들의 웃음을 뒤로하고 한마디 할수밖에 없었다.

 

"이젠 더이상 아빠를 좋아하지도 사랑하지도 말라고~" ㅠㅠ

 

 

고생한 아내 등 안마라도 해준다고 붙잡아도 요리조리 도망가는 아내,

엄마를 쫓아가는 아빠를 적극적으로 막아서는 아이들...

우린 그렇게 한덩이가되어 옥신각신...

 

비록 구타를 당하는 아픔은 있었지만

소중한 가족이 함께 함이 더한 행복으로 다가온 명절휴가의 끝자락이었다.

 

☞☞--투명 인간이 된다면 뭘하면 좋을까?

 

↓↓↓(클릭) 포장지기의 일상 인기글 모음 입니다.-☜☜

 

 

Posted by 일상 포장지기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하. 명절을 아주 재미나게 마무리하셨군요.
    명절엔 다들 저마다의 이유로 바쁘고 짜증나고 힘들고 그런 것 같습니다.
    어렸을때나 멋모르고 마냥 즐거웠던 것 같거든요.
    하지만 그런 와중에도 이런 깨알같은 즐거움을
    나눌 수 있는 가족이 있는 행복을
    가족이 없는 사람들은 너무나도 간절히 바라고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니
    소중하게 간직해야 될 것 같습니다.

    새해 복 듬뿍 받으시고
    늘 건강하고 행복하세요^^

    2015.02.23 10: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신제품 준비에 바쁘셨군요
    모쪼록 원하시는대로 잘 되시길 빌겠습니다

    노력하시고 힘쓰신만큼의 결과가 반드시 돌아올것입니다

    2015.02.23 11: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ㅋㅋㅋ 즐거우셨겠네요^^
    사랑하는 만큼 때려(?)야하는..ㅎㅎ

    2015.02.23 11: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참교육

    무서워요.
    맞으면서도 행복한 아빠...?
    이 땅에 사는 아빠들의 슬픈자화상입니다...ㅜㅜㅜ

    2015.02.23 11:30 [ ADDR : EDIT/ DEL : REPLY ]
  5. 늘 느끼는거지만 글에서도 행복함이 느껴져요
    서로 잡으로려 아웅다웅하는 모습을 괜히 떠올려보니 웃음이 나네요~
    저도 꼭 그런 가정을 꾸리고 싶네요^^ㅎㅎㅎ

    2015.02.23 12: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ㅋㅋㅋ
    포장지기님께서 무리수를..ㅋ
    아무튼 그럼에도 무사하셨으니 다행입니다.
    그리고 준비하신다는 신제품도 대박나시길 바랍니다..^^

    2015.02.23 12: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필시 감정이 실린 게로군요... 충성~

    2015.02.23 13: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ㅋㅋ
    넘 재미있는 하루 보내셨네요.
    사실,,
    저도 매일 밤 아내와 아이들한테 안마받고 싶어
    늘 그런 소리 한답니다.

    그나마 딸이 칭칭 잘 밟아줘요.ㅎㅎ

    아내한테나 세살 아들한테는
    그 소리 했다가
    본전 못뽑더군요.ㅋ

    아,,
    넘 잼 있네요.

    저도 함 포스트 준비해봐야 할 듯.ㅋ

    2015.02.23 14: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조절이 있는 안마인가요 ? ㅋㅋ
    감정이 담기는 기능이있는 안마기이네요 ㅎㅎ

    2015.02.23 15: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안마든 구타등 해준다면 너무 좋죠. 즐거운 명절 연휴 잘 보냈는지요

    2015.02.23 15: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행복한 모습 보고 갑니다.^^

    2015.02.23 19: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기나긴 설 연휴동안 저도 어깨고 목이고 절리기만 합니다.
    파스를 몇 장 붙였는데 제 아이들은 아빠보다 다 크고 힘이 좋아
    안마 해 달란 말 못하겠네요..ㅎㅎ

    2015.02.23 22: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사랑의 안마였네요.ㅎ
    아파도 한번 받아보고 싶습니다.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15.02.24 07: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