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2015. 2. 17. 07:00

"아빠~ 나 찾아봐라~"

 

"어~ 우리딸이 어디에 숨었지?"

"조금 전까지 여기에 있었는데... "

 

 

갑자기 상의 지퍼를 머리 끝까지 올리고는

자신이 마법의 옷을 입어서 보이지 않을거라며 찾아보라고 한다.

 

순진한건지? 아님 아직 어린건지? ㅋㅋ

 

중학생이건만 아직도 이런 장난을 치는 딸아이가 왜이리도 이쁜건지 모르겠다.ㅎㅎ

 

번쩍 들어서 다른 방으로 데려가 내려 놓으면

살며시 지퍼를 내리고 살펴 보고는 순간 이동 했다고 좋아라 한다.

 

어릴적 이불에 돌돌말아 이방 저방으로 옮겨 다니면 무척이나 좋아 했는데....

이젠너무 커버려서 한번 들기도 버겁기만 하다.

 

 

나 어릴적 도깨비 감투라는 전래동화가 있었다.

감투를 쓰면 신기하게도 몸이 보이지 않게된다.

 

감투를 쓰고 못된짓을 하는 사람들을 혼내주는 권선징악의 내용이다.

 

그당시 나는 투명 인간이 되면

북한에 가서 전쟁 일어나지 못하도록 무기들을 모두 없애는거였는데..ㅋ

(북한 공산당에 대한 반공 교육이 극에 달하고있던 시대였으니 무리는 아니다)

 

지금 딸 아이는 자기가 투명 인간이 된다면

좋아하는 아이돌 가수에게 가서

하루종일 옆에서 같이 생활하는거란다.

 

지금에 와서 만약 내가 투명인간이 된다면

어떤일을 하고 싶을까를 생각하니 막막 하기만 하다.

 

나이가 들면서 어릴적 환상은 깨지고,

그만큼 꿈도 사라지고 욕심도 사라졌나보다.

 

그저 우리 아이들 건강하게 자라주고,

우리부부 근심걱정 없이 일상생활 하는게 전부이다.

 

이런 소박한 희망 마저도 사치가 되는 요즘이지만 말이다.

 

딸 아이의 모습에서 잠시 행복한 상상을 해본 시간이었지만

결국 난 찾지 못했다.

내가 지금 가장 해보고 싶은일들이 뭔가에 대해..

 

버거운 삶속에서 점점 꿈과 희망을 잃어가는것만 같아 내 스스로에게 화가 난다.

 

가족을 돌보며 열심히 달려온 가장으로서

내 정체성을 찾고 나를 돌아보는 시간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해보게된다.

 

이 글을 읽는 여러분들은

만약 자신이 투명인간이 된다면

가장 먼저 해보고 싶은 일이 무엇일까?.

 

 ☞☞--게임 벌칙 피하려다 완전 제압당한 아빠..

 

↓↓↓(클릭) 포장지기의 일상 인기글 모음 입니다.-☜☜

 

 

Posted by 일상 포장지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하. 전 투명인간이 되어서 어디든 마음대로
    가볼 수 있는 순간이동도 된다면
    매일 전 세계를 하나하나 다 돌아다녀 보고 싶습니다.
    이 세상에 얼마나 많은 나라가 있는지,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다양한 모습으로 살고 있는지
    경험해 보고 함께 해보고 싶거든요.
    그 일부만이라도 이루고 싶은 것이 제 꿈이구요.

    포장지기님이 가장 하고 싶은 일이 무엇인지 꼭 찾았으면 합니다.
    명절 즐겁고 행복하게 보내세요^^

    2015.02.17 07: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ㅎㅎ 저도 한번씩 생각을 해본 과제 투명인간입니다.
    뭘하면 좋을 까요
    잘 보고 갑니다.

    2015.02.17 09: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저도 어릴때 생각했었던 상상입니다,,ㅎ

    저는 뭘하고 싶었을까요? ㅎㅎㅎ

    2015.02.17 09: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감투..저도 생각납니다.
    그러고 보니 투명인간은 누구나 한번 생각하나 봅니다.
    저도 어릴적엔 투명인간이 되면 평소에 미운놈 한대 때리고 싶다는 등 좀 유치했습니다..ㅋ
    그나저나 집안 구조가 바뀌었네요? 집들이 하십시요..^^

    2015.02.17 10: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오늘도 지나와 열심히 추억쌓기 중이신 포장지기님, 블로그 껍따구가 바뀌었네요? 일단 좋아 보입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길.. 충성~

    2015.02.17 10: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투명인간이 된다면...
    ................................
    잠시나마 응큼한 생각을 한 제 자신을 반성하고 있습니다ㅡ.ㅡ;;ㅎㅎㅎ

    2015.02.17 11: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안녕하세요 광주공식블로그 광주랑입니다.
    투명인간이라...
    누구도 날 볼수 없다고 생각하면, 재미있을것 같기도 하고,
    왠지 쓸쓸할거 같기도 하고 그러네요..
    아...진짜 뭘하지...오늘 좀 고민해볼께요. ㅎ

    광주랑 블로그에도 한번 들러주세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2015.02.17 11: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행복이 무엇인지...
    이렇게 아름다운 행복이 있는데 사람들 중에는 방향감각을 잃고 살아가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세상이 쫌 띠뜻해 졌으면 좋겠습니다.

    2015.02.17 11: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저는 투명인간이 되면 저를 못ㅂㅅ는 사람때분에 심심할것 같아요. ㅋ
    한 주동안 또 산 속 생활하다왔어요~
    새해 복 많이 받으시구요~
    설 연휴 즐겁게 보내세요~

    2015.02.17 22:26 [ ADDR : EDIT/ DEL : REPLY ]
  10. 포장지지님 즐거운 명절 설날입니다.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2015.02.18 20: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소중한 가족들과 떡국드시고 덕담나누는 행복한 명절되세요 ^^

    2015.02.18 20: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ㅎㅎ투명인간...
    글세요. 생각 안 해 봤는뎅...

    명절 잘 보내세요

    2015.02.18 23: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즐거운 연휴되셨는지요^^ 딸과 아직도 친밀하고 행복한 사이를 유지하시는게 부럽고 제가 잘 참고해야 될것 같습니다 요즘 부쩍크고 어른스런 소리를 해서 갑자기 커버린듯 아쉬움이 있습니다

    2015.02.22 23: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